한살림

장바구니
방사성
물질검사
결과

장바구니 (0)

  • 일반공급(0)
  • 사전예약(0)
  • 택배공급(0)
  • 김장채소(0)
  • 산지직송(0)

로그인 하시면
장바구니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간편주문

공급일
공급주소

수량체크 후 간편주문 버튼을 클릭하시면 주문이 완료됩니다.

물품명 공급액 수량 합계
0 원

출자금 자동증자금
도움말

비영리단체인 한살림의 출자금은 건물임대, 공급차량 구입, 매장 임대 등 조직 운영에 사용되며 물품구입시마다 의무자동출자되며 이는 탈퇴 시 환불됩니다.

* 출자금 등은 부가세 매입세액 및 연말정산 공제대상이 아닙니다.

0
공급부담금
도움말

출자금을 제외한 일정금액(지역한살림별로 다름) 미만 주문시 부과됩니다.

0
택배비
도움말

출자금을 제외한 일정금액(지역한살림별로 다름) 미만 주문시 부과됩니다.

0
적립금 0
총 결제금액
0

결제방법

> 한살림이야기

한살림 농사법

2018년 08월 29일 (Wed)
1

먹는 사람을 생각하며 자연에 미안하지 않게
오민수·오영수 충북 청주 들녘공동체 생산자


흔히 한살림 생산자는 ‘물품’으로 말한다고 합니다. 물품을 먹어보면 생산자의 노고와 자연의 시간이 깃든 고유한 맛을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는 한살림물품, 알고 먹으면 더 남다르게 느껴집니다. 한살림 생산자로 잎채소 농사를 20년 넘게 지어온 오민수·오영수 생산자와 함께 한살림물품의 생산과정을 정리해보았습니다.

2

1) 책임 있는 땅에 오염 없는 물로 농사짓습니다
생산자 본인 소유의 땅에 농사짓습니다. 신규 생산자는 장기 임차한 농지에 짓기도 하지만, 이 또한 관리가 철저해야 합니다. 물은 농약이 섞여 들어오지 않게 지하수를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오염 우려가 없는 경우엔 지표수를 쓰기도 합니다. 땅이나 물이나 오염원으로부터 떨어져야 하는 것은 기본입니다.

3

2) 모종을 직접 기릅니다
우리나라에서 농사는 모종을 사오는 것부터 시작됩니다. 하지만 한살림 농사는 씨앗을 소독하고 싹을 틔우는 것이 시작입니다. 농약이 없으니 벌레도 엄청 많아서 파종하는 씨앗의 양이 관행의 4배가량 되지만 본밭에 옮겨 심을 때까지 살아남는 것들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모종을 사다 쓰면, 수고도 덜하고 비용도 덜 들지만 그럴 수는 없습니다. 친환경모종이라고는 하지만 한살림 농사처럼 자연생 태적으로 길렀을 것 같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더워도 문제, 추워도 문제입니다. 새싹은 온도와 수분, 병충해에 훨씬 민감합니다. 단 한 번의 기후재해로 애지중지 기른 모종이 모두 죽는 일이 예사입니다. 다시 파종하고, 또 다시 파종해서라도 모종을 키워내면 다행이지만, 그 마저도 시기를 놓쳐버리면 아예 농사를 지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한살림 생산자에게는 벌레 먹어서 구멍이 숭숭한 모습이라도 모종이 가장 귀합니다.

3) 자연에 가까운 퇴비를 사용합니다
질소비료의 발명은 농업혁명이라고도 불립니다. 작물에 질소비료를 주면 보약이라도 먹은 듯 쑥쑥 성장하지만, 토양을 산성화시키고 하천을 부영양화시킬 우려가 있습니다. 그래서 한살림은 일부 농산물을 제외하고 인증에 관계없이 유기재배를 원칙으로 하고, 한살림 농사엔 유기퇴비를 구입해 쓰거나, 직접 퇴비를 만들어 씁니다.

5

4) 자연의 재료로 병충해를 막습니다
작물에 벌레와 병이 도는 것은 자연의 이치입니다. 이왕이면 병이나 벌레가 돌기 전에 작물이 스스로 방어할 수 있게 기르면 좋겠지만, 막지 못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래서 유기농업자재(친환경 농약)를 사서 쓰거나 천연 성분 자재를 만들어 씁니다. 하지만 벌레나 병이 금방 사라
지지 않고, 꾸준히 반복해서 뿌려야 효과를 봅니다. 이런자재는 자연에 없는 화학성분으로 벌레를 죽이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질식시키거나, 대사를 원활하지 않게하거나, 탈피를 못하게 해서 벌레를 퇴치합니다. 또한 천연 성분 자재는 유황, 담배, 목초액 등으로 만드는데 손이 많이 갑니다. 한살림생산자연합회는 천연 성분 자재를 연구·보급하는 활동도 펼치고 있습니다.

5) ‘생장촉진제’는 물론 ‘생장억제제’도 쓰지 않습니다
여름에 상추 같은 잎채소 작물은 온도의 영향으로 몇 주만에 꽃대를 올리고 성장을 멈춥니다. 순차적으로 심어도 예상과 다르게 한번에 커버려 계획된 출하량을 훌쩍 넘겨 버리기도 합니다. 자연의 이치를 따르면 때론 너무 많이 생산하고, 때론 너무 적게 생산할 수밖에 없습니다. 공급량이 일정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일일 공급량 초과로 주문이 조기 마감된 경우
다음 공급일로 지정됩니다.
선택 공급일

확인

알림